뉴스게시판
사회 분류

교사 꿈꾸던 여대생, 대장암 투병 중에.. 600만원 기부하고 하늘나라로

작성자 정보
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본문

6e61aac8ed449f3b5b793423ca0fe8eb_1720585458_769.webp


교사를 꿈꾸다 대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대구대학교 학생이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 600만 원을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탁했다.


10일 대구대에 따르면 생물교육과 고 차수현(22·여)씨의 아버지 차민수씨는 딸이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어렵게 모은 돈을 교사의 꿈을 대신 이뤄 줄 후배들에게 써 달라며 대학 발전기금을 전달해 왔다.


지난달 초 숨진 차씨는 2021년 교사가 되기 위한 꿈을 안고 대구대 사범대학 생물교육과에 입학했다. 하지만 입학과 동시에 ‘가족성 선종성 용종증’ 진단을 받았다.


이 병은 대장이나 직장에 수백에서 수천개의 선종이 생기는 질환으로,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병이었지만 차씨는 수술보다는 자연치유 쪽을 택했다. 대장 수술은 후유증이 크게 남을 수 있는 수술이라 갓 스무살 여학생이 견디기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.


.. 후략 ..


교사 꿈꾸던 여대생, 대장암 투병 중에···600만원 기부하고 하늘나라로 (daum.net) 
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전체 4,545 / 1 페이지
RSS
번호
제목


알림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