뉴스게시판
사회 분류

'얼굴 노출' 결심한 대대장 "죽는 날까지.." 직진 예고

작성자 정보
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본문

00232c4ce4761fcf70aa680332d00a79_1718353996_7859.gif


국립대전현충원 묘역에 해병대 정복을 차려입은 중령이 홀로 찾아왔습니다.


지난해 8월 실종자 수색 도중 순직한 해병대원 고 채 상병의 묘비에 준비한 국화를 내려놓더니 거수경례를 합니다.


채 해병의 소속 부대인 7포병대대 대대장이었던 이용민 중령입니다.


묵념을 하던 이 중령은 끝내 눈물을 참지 못하고 입을 가리며 흐느끼는 모습이었습니다.


이 중령은 방명록에 "마지막 가는 모습을 보지도 못한 채 그 어두운 곳에 혼자 있게 해서 정말 미안하다"며 "부모님과의 약속은 꼭 지키겠다, 죽는 그날까지 너를 기억하겠다"고 적었습니다.


앞서 이 중령은 죄책감과 군 간부들의 집단 따돌림에 따른 고통을 호소하다 지난달 정신과 병동에 입원했습니다.


그리고 퇴원하자마자 채 상병의 묘소를 찾아온 겁니다.


.. 후략 ..


00232c4ce4761fcf70aa680332d00a79_1718353996_8628.webp
 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전체 4,545 / 1 페이지
RSS
번호
제목


알림 0